관리 메뉴

아주 사적인 Zootopia

오디오엔진 2+ 후기 Audioengine 2+ 본문

Product!/A.V.

오디오엔진 2+ 후기 Audioengine 2+

GrancartZoo 2019. 1. 13. 19:26
반응형

0. Prologue

 

북쉘프 스피커라고 들어보셨습니까?

 

책장에 쏙 들어갈만한 사이즈의 스피커군을 Bookshelf 스피커라고 부른답니다.

 

저도 기존에 사용하던 야마하 콤포넌트도 있고, 휴대용 소니 스피커도 있습니다만...

 

이것들은 디자인이 예뻐서 샀다거나, 휴대용이라는 기능성 때문에 산 것일 뿐이었죠.

 

특히 야마하는 예쁘긴 한데 소리는 만족스럽진 않았습니다...ㅠ

 

 

별도의 리뷰는 없고, 촬영한 영상은 하나 있네요.

 

여하튼, 지름의 주기가 돌아왔고 사야할 것이 스피커였던 것 뿐입니다.

 

북쉘프 스피커를 뒤지기 시작했습니다.

 

여러 후보군이 있더군요.

 

국산 북쉘프 스피커로 이미 인정 받은 칼라스 대발이 스피커라는 제품이 있었구요.

 

http://goldenears.net/board/UR_Speakers/4367129

 

오디오엔진의 A2+ 나, Creative사, 야마하 등 여러 후보군이 있었습니다만...

 

오디오엔진의 A2+가 적절한 가격대, 예쁜 외관 등의 이유로 최종 결정하게 되었네요.

 

 

1. Audioengine A2+

 

빠른 결정은 빠르게 물건을 수령하게 해줍니다.

 

듬직한 박스를 받으면 기분이 좋을 수 밖에 없습니다.

 

 

 

무상보증을 3년이나 해줍니다.

 

잘 고장이 안 날 거라고 기대해봅니다.

 

 

포장박스를 뜯으면 제품박스가 나옵니다.

 

흰색의 제품 사진이 돋보이는데요.

 

반대편에는 검은색 제품 사진도 있습니다.

 

박스 하나로 돌려막겠다는거 눈치 채셨죠?

 

 

 

 

박스 포장은 극단적으로 단촐합니다.

 

모델명이며, 내용물 숫자, 오디오엔진에서 디자인해서 중국에서 조립했다는 내용 말고

 

아무 내용도 없네요.

 

자신감 일까요?

 

 

내용물을 꺼내봤는데요.

 

독특한 구성입니다.

 

각각의 스피커 유닛과 파워케이블, 오디오케이블을 담는 파우치가 있는데요.

 

글로시한 제품 외관을 보호하는 것은 물론이고 이 상태로 가지고 다닐 수 있다는 점이 특이하네요.

 

근데 사실 이 무거운 물건을 굳이 가지고 다닐 생각은 들지 않았습니다. ㅋㅋ

 

 

구성품이죠.

 

스피커 좌우 한쌍, 파워케이블, Aux 케이블, USB케이블, 금속케이블은 좌유 유닛간을 연결하는 용도로 사용됩니다.

 

 

스피커 본체가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반딱반딱 거리는 하얀색 몸체가 탐스럽네요.

 

 

 

 

후면 디자인과 하단부를 보세요.

 

왼쪽 유닛에 모든 기능이 할당되어 있습니다.

 

3.5mm AUX 단자, 볼륨 노브, USB Input, 파워 단자, 콤포넌트(?) 단자, 우측 유닛으로 나가는 연결단자까지.

 

왜 광입력은 지원을 안 하는지 아쉽네요.

 

그런 스피커는 없나요?

 

 

하단에는 완충재 마감이 되어 있고, 중앙에는 볼트 고정이 가능한 암나사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사실상 이정도면 맘대로 쓰라는거 아니겠습니까?

 

카메라 삼각대에도 들어가겠다 싶었지만, 조금 작은 사이즈더군요.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