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aily Trace

Marshall Stanmore II vs Klipsche The Three II

반응형

이전에도 마샬 스탠모어II와 클립쉬 더쓰리II의 음질과 관련한 내용을 많이 포스트 했었다.

관전포인트는 진짜로 마샬 스탠모어II가 음질이 구리냐는 것과 클립쉬 더쓰리II가 음질이 그렇게 좋냐는 거다.

현재까지 내 개인적인 의견은

고만고만한 것들끼리 무슨 도토리 키재기를 하고 있냐.

니넨 귀가 삐었냐.

뭐 이런 생각이다.

개인적인 생각을 계속해서 정리 중이다.


마샬 vs 클립쉬

마샬은 영국의 앰프 제조 회사인데

뭔 뜻이냐면 라이브 공연에서 사용하는 기타 앰프 같은 것들을 만든다는 뜻이다.

그래서 락밴드를 좋아하거나 경험이 있거나 그러면

친숙한 브랜드다.

이 회사가 뭔 생각이었는지

대략 2010년 즈음?부터 음향기기, 즉 이어폰과 헤드폰에 손을 댄다.

초창기 마샬 메이저라는 헤드폰을 마샬 브랜드 뽕으로 잠깐 썼으나 허술한 내구성 등을 이유로 다시는 쳐다보지 않았다.

그러다 어느 새 이 마샬이라는 브랜드가 조금씩 국내에서도 인지도를 쌓았는지 마샬 메이저를 쓰고 다니는 사람들을 길에서도 종종 만나게 될 정도가 되었고,

블루투스 스피커는 인테리어 소품으로 상당한 인기를 얻어서 카페에서 크림색을 자주 만나게 되었다.

그러나 사실상 마샬은 앰프를 제외한 대중적인 음향기기에는 노하우가 별로 없는 회사이며 그 역사가 10여년 정도로 매우 짧다.

다시 복기해보면, 마샬은 기타 앰프를 만드는 회사다.

(실은 마샬 스피커는 자운드 인더스트리니 하는 회사가 만드는 거긴 하지만)

어쨌건 마샬 스피커는 락 베이스의 색채가 많이 묻어있으리라 생각한다.

반면에 클립쉬는 처음부터 음향기기 전문 업체로 이름을 날린 회사로 스피커부터 다양한 제품군이 유명하다고 한다. (나도 처음 알았음) 하이파이를 좀 만져본 사람들에게는 이미 알려진 브랜드다.

이렇게 보면 클립쉬가 당연히 좋아야 할 것이다.

실제로 클립쉬가 디자인이나 만듦새 같은 것들이 상당히 좋다.

그러나 소리에 대한 평가는 왜 이렇게 극명하게 갈릴까?

브랜드의 명성 차이 때문일까.

그래서 나는 두 스피커를 거실의 같은 곳에 두고 잠시간 비교하며 들어보았다.

그리고 대략적인 차이를 느꼈는데

가장 중요한 것이 보컬인 것 같았다.

앞서 다른 포스트에서 이야기 한 것처럼

(일부)한국 사람들은 대중 음악 들을 때 사람 목소리만 골라서 듣는 습성이 있다.

클립쉬는 마샬에 비해서 가득 찬 듯한 느낌의 소리를 들려주었고 마샬은 상대적으로 빈 듯한 소리를 들려주었는데,

마샬은 보컬이 상당히 뒤에 가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반면 클립쉬는 보컬이 상당히 앞으로 나와있다.

게다가 클립쉬는 저음 부밍이 약간 더 있어

전체적으로 클립쉬는 가득 찬 느낌

마샬은 약간 빈 듯한 느낌을 준다.

이것이 대중적인 성향의 리스너들에게 가장 큰 차이점으로 다가왔으리라 생각한다.

마샬이 저음 성향이라는 이야기가 많은데,

이 정도가 저음 성향인가...?

잘 모르겠다.

마샬 같은 경우 고음 게이지를 끝까지. 저음은 70% 수준으로 맞춰주면 적당한 소리를 들려주었고

(주의할 점은 나이가 들수록&청력이 나빠질수록 고음을 점점 더 못 듣게 된다는 점, 그러니 이어폰, 헤드폰은 어릴때부터 볼륨을 작게 듣는 습관을 들이자)

보컬의 백킹처럼 들릴수도 있지만

밴드 음악에서 대부분의 마스터링이 보컬 중심으로 맞춰져 있기 때문에 약간의 백킹 느낌이 그렇게 불만족스럽진 않았다.

아직은 최종 결론을 내리기는 이르다는 생각이 든다.

 

 

 

 

마샬 스탠모어II vs 클립쉬 더쓰리II 비교 - 최종

사실 이 주제로 벌써 몇 번째 포스팅이다. 오늘이 마지막 포스팅이 되지 않을까 싶다. 과연 마샬은 진짜 쓰레기인가? 라는 주제를 가지고 네티즌들의 평가가 사실인지 의문을 가지고 살펴봤다.

grancartzoo.tistory.com

마샬 스탠모어II와 클립쉬 더쓰리II의 비교 최종편을 봐주세요~

반응형

'Daily Tra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KZ ASX  (0) 2021.10.04
계란 한판  (0) 2021.09.25
Marshall Stanmore II vs Klipsche The Three II  (0) 2021.09.13
자격증 학원 강사들  (0) 2021.09.12
님들 그거 암?  (0) 2021.09.11
지름 일기 - 아일랜드, 모그(mowg)  (0) 2021.0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