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duct!/A.V.

슈어 에이오닉 50 Shure Aonic 50 간단 Review 개봉기

반응형



예고했던 대로 Shure Aonic 50 White를 구매했다.

방금 포장을 뜯은 관계로 아직 제대로된 음감은 하지 못 했고

스마트폰+Tidal 블루투스 조합이나,

데스크탑+Tidal+오딘스트 HUD-DX1(V5ix2) 유선 조합으로 듣는 중이다.

유선 연결이 최고 음질을 내기 때문에 이 헤드폰이 어느 정도가 최대인지 느끼기에는 유선 연결이 나을 것 같았다.

그러는 사이에 Focal Elegia는 새 주인을 찾아서 떠났다.

...

전에 이야기한 것처럼

매장에서 잠시 청음했던 애플 에어팟맥스는 말도 안되는 소리를 들려주었던 쓰레기였고.

그 동안 Elegia나 Clear에 적응된 탓인지,

같은 밀폐형인 Elegia에 비교하면 많이 떨어지는 소리를 들려준다.

조금 실망이라고 해야할까.

그러나 Elegia는 절대로 아웃도어에서는 쓸 수 없는 인도어 헤드폰인데다

밀폐형임에도 불구하고 누음이 너무 심해서

밀폐형의 장점이 거의 없는 제품이었다.

에이오닉 50은 밀폐형인 점, 블루투스, 노이즈캔슬링 등 완벽하게 아웃도어 용인 점.

누음 수준은 솔직히 혼자서는 테스트하기가 힘들다. ㅠ

엘레지아도 중고로 판매하면서 옆에서 듣는 거 보고 누음이 심하다는 걸 알았다...ㅠㅠ

에이오닉50 같은 경우 세간에는 젠하이저 모멘텀3도 가볍게 제친 제품으로 평가받길래

너무 기대를 했던 것 같다.

무선 제품이 이정도면 좋다. 는 느낌에 가까우려나...

나도 젠하이저 모멘텀 TWS1을 제외하면 이렇다할 무선 제품이 없다보니, 감이 없는 것 같다.

다음은 Tidal + 오딘스트 HUD-DX1(V5i x 2) 유선 연결로 들은 것.

소리의 선예도나 공간감 같은데서 큰 차이가 나는 것 같다.

당연한 이야기인 것 같네.

그래서 그런지 소리는 꽤 둔하게 들리는 것 같다.

반응이 조금 느리다는 느낌?

스테이지 공간감도 상당히 좁게 느껴진다.

주파수 응답은 20부터 2만2천헤르츠.

임피던스는 39옴, 클리어의 2/3 수준이다.

무게는 334g으로 꽤 묵직한 편이다.

참고로 클리어는 450g.

양옆으로 귀를 누르는 압력이 꽤 강하다.

아직은 이렇다할 테스트하기 전이고 기껏해야 노래를 2~3곡 들은 정도이다.

재밌는 것은 Tidal + LDAC로 들으니, 앞선 유선으로 듣고 평가한 것은 Burson V5i OPamp의 영향이 컸다는 것을 깨달았다.

무선으로 듣는 동안 오히려 반응이 느리다느니 둔하다느니 하는 이런 단점들이 전혀 느껴지지 않았는데, 이것은 포칼 클리어와 Burson V5i 조합에서 느꼈던 과장된 소리, 풍부한 사운드의 영향을 줬던 바로 그 소리 성향이 에이오닉 50에 악영향을 줬다는 것이 내가 내린 결론이다.

혹시라도 오딘스트와 조합을 생각한다면 MUSES02와 어울릴 제품일 것 같다.

그래서 무선으로 들은 사운드는 어땠느냐.

딱히 흠 잡을 곳이 없다.

음향 기기에 가장 큰 칭찬이 아닐까 싶다.

아무리 듣고 또 들어도 단점이 안 들린다는 것.

여튼 들으면서 거슬리는 것이 없다는 것은 소리의 밸런스가 좋다는 것이다.

반응이 느리거나 저음이 부서진다거나 하는 점도 없다.

무지 선예도가 높다거나 하는 것도 아니다.



색상은 화이트를 골랐는데, 딱 보는 순간 이쁘다하고 꽂혀서 구매했지만

오염이나 스크래치에 취약할 것 같아서 이내 후회한 것 같다.

아마 이 부분에서는 블랙 색상이 가장 오염에 강할 것 같다.

헤드밴드에서 나온 유닛과 연결 된 부품은 알루미늄 성형으로 만들어진 듯 하다.

꽤 튼튼하게 만들어졌고,

나머지 부분은 웜그레이 색상의 가죽이다.

사진은 꼭 천으로 만든 것처럼 나왔는데, 빤닥빤닥한 가죽이다.

인조가죽이겄지.

유닛의 하우징은 플라스틱이다.

금방 때가 타겠구나 싶은 생각이 드는 재질이다.

너무 저렴한 재질을 쓰지 않았나 싶다.

저렴한 제품도 아니면서...으음...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