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ourney!

이태원에서 헤이리까지. 미니벨로를 타고.

반응형

헤이리를 가기로 했습니다.

 

무려 자전거로!

 

같이 가기로 한 넘이 늦잠자는 바람에 한강공원에서 아침 먹을 겸 한번.

 

고양시 근처에서 또 한번.

 

행주산성에서 또 한번 기다려서 겨우 합류 했습니다.

 

아침 9시에 나왔는데, 벌써 1시?

 

20km 정도 밖에는 못 왔는데 말이죠...ㅡㅡ;;

 

 

고양시는 고양고양해서 참 귀엽습니다.

 

중간 사진은 생략하고...

 

 

바로 헤이리 도착했습니다.

 

넘모넘모 힘들어요 ㅠㅠ

 

오후 5시쯤 된 것 같습니다.

 

길을 잘못 타서 엄-청 고생했습니다.

 

 

 

데이트 하러 온 것도 아니고, 식사는 가볍게 합니다.

 

 

비빔국수

 

 

그냥 가기 서운해서 한 군데 더 들렀습니다.

 

츄로바.

 

 

 

 

집에 갈 때는 지하철 타려고 했는데, 어쩌다 보니 집까지 또 자전거를 타고 가게 되었네요.

 

그러다 귀한 곳을 발견합니다.

 

 

플레이그라운드 브류어리.

 

어딘가 방송에도 탄 집이겠죠?

 

수제맥주를 만들어 파는 곳입니다.

 

 

 

 

 

 

집에 가져갈 맥주도 사봤습니다.

 

4캔 세트로만 판매하는데, 4캔만 사도 2만원입니다만!

 

우리가 흔히 먹는 수제맥주 가격이 8000~10000원 혹은 그보다 훨씬 더 비싼 것을 감안하면, 저렴한 듯 합니다.

 

 

손님들 차로 보이는 할리데이비슨이 주욱~

 

그 뒤로 맥주를 만드는 공장인 것 같습니다.

 

 

 

집까지 가지 못 하고, 행주산성 앞에서 식사를 하기로 했습니다.

 

이런 데 맛집이 있으려나...싶지만...

 

국수집 뿐이고, 점심도 국수를 먹었으니

 

고기반찬을 시도해봤으나

 

꽝이었네요.

 

 

 

평일종일특선이 되는 줄 알았더니, 오늘은 공휴일이었어요...ㅠ

 

 

이렇게 큰 철판을 두고 자리가 주욱 펼쳐져 있는데요.

 

어차피 한 테이블의 철판만 고기굽는데 사용하니 별 의미는 없지 않나...싶네요.

 

 

 

백종원 대표가 먹었다면,

 

'고기에서 아-무맛이 안 나요' 라고 말했을 것 같네요.

 

어쨌든, 플레이그라운드 브류어리 때문에 너무 행복한 하루였습니다.

 

120km 를 자전거 탔더니, 골병이 드는 기분이네요...ㅡㅡ;;

반응형